[스포츠동아1주년특집]“남편은스포츠아내는연예…싸울일없죠”

입력 2009-03-2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8년 3월24일 닻을 올린 스포츠동아. 창간 당시 독자들에게 약속한 3가지는 ‘전문화’ ‘고급화’ ‘클린화’였다. 후발 주자로서 확실한 자기 색깔과 차별화를 선언하며 스포츠 시장에 뛰어든 지 1년. 스포츠동아는 독자의 기대에 부응하며 국내 최고의 스포츠전문지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독자의 취향을 고려한 스포츠와 연예 에디션 분리(투페이퍼)나 전문가의 깊이 있는 칼럼, 현장감 넘치는 기획취재, 정확하고 날카로운 신문으로 독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스포츠동아는 창간 1년을 맞아 각계각층의 스포츠 전문가 50인을 선정,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1년을 반추하고, 잘한 점은 더욱 발전시키는 한편 미흡한 점은 반성하면서 더 좋은 신문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 ○스포츠와 연예면 분리 “대환영” 응답자 50명 중 23명은 독자의 취향을 고려한 투페이퍼를 강점으로 꼽았다.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스포츠하고 연예하고 구분 하는 게 좋다. 면을 나눠 하니까 스포츠에 대한 집중도가 높아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롯데 조성환은 “투 페이퍼로 나뉘어져 있는 게 좋았다. 신문 하나를 받아보더라도 좋아하는 분야를 나눠볼 수 있으니 같은 시간에 신문을 보려고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화장실에 들어갈 때도 아내랑 나눠서 들고 들어갈 수 있는 면이 좋았다”고 답했다. 강원 FC 김원동 사장은 “두 개의 섹션 분리는 독특했다”, 홍명보 청소년팀 감독은 “두 개의 섹션이 구분돼 독특한 느낌을 준다”며 투 페이퍼에 대해 이구동성이었다. 여성들에게도 반응이 괜찮았다. 흥국생명 홍보팀 진혜지는 “스포츠와 연예 파트가 구분된 점은 특히 여성이 좋아할 신문”이라고 했다. 남자배구 LIG손해보험 김요한은 “연예 소식을 따로 분리해서 젊은층이 좋아할 만한 신문이다”며 치켜세웠다. “스포츠 연예 섹션 분리가 좋다. 기록을 상세하게 담는 것도 장점이다.”(삼성화재 신치용 감독) “스포츠와 연예 부문이 분리되어 보고 싶은 것을 쉽게 볼 수 있다.”(정병찬 체육진흥공단 홍보실장) ○전문가 칼럼, 분석 기사, 현장감 “눈에 띄네” 스포츠동아는 형식 뿐 아니라 내용면에서도 앞서갔다. 깊이와 다양성, 정확성, 그리고 현장감 넘치는 기사에 독자들은 갈채를 보냈다. 한국야구위원회 이진형 홍보부장은 “전문가 칼럼이 가장 눈에 띈다. 진정한 전문가들의 칼럼을 볼 수 있다”며 칼럼에 높은 점수를 줬다. SK 박철호 홍보팀장도 마찬가지였다. “기획이 참신하다. 다른 데서 시도하지 않는 코너가 많고, 외부 전문가 칼럼을 적절히 안배해 객관적 시각을 확보하고 있다. 독자가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는 것 같다.” 두산 김동주는 “다른 신문과 달리 기사가 시원시원한 것 같다. 무작정 사탕발림을 하기보다 꼬집을 부분은 확실히 짚어주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다. 솔직한 신문인 것 같다”고 말했고, 부산 황선홍 감독은 “상투적이지 않다. 직설적이고 심층적인 취재가 돋보인다”며 깊이 있는 분석 기사를 높이 평가했다. 양궁 박경모도 “다른 스포츠신문에 비해 기사가 핵심을 잘 꼬집어 전달해서 확 와 닿는다”는 자신의 느낌을 털어놓았다. 배드민턴 이용대도 솔직한 신문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일단, 제 기사를 잘 써주셔서 고맙다. 올림픽 끝나고 인터뷰한 적 있었다. 과장되지 않게 제가 이야기한 바들을 정말 진솔하게 써주셨다. 저는 주로 인터넷을 통해 기사를 보는데, ‘어, 저 기사 재밌겠다’싶어 클릭해보면 스포츠동아 기사인 경우가 많다. 솔직담백함에 끌린다.” 기자가 직접 체험하면서 쓴 기사도 호평을 받았다. 현대캐피탈 박철우는 “기자가 직접 체험하는 코너가 신선하고 재미있다. 자주 구독한다”고 했고, 수원 이임생은 “기자가 직접 발로 뛰는 체험 스포츠가 신선하다”고 강조했으며, 태권도 임수정도 “기자 분들의 스포츠체험기사를 재밌게 보고 있다. 정말 고생 많이 하시는 것 같은데, 그 만큼 독자들은 그 종목에 대해 더 잘 알게 된다”고 해, 기자 체험을 스포츠동아의 히트 상품으로 인정했다. ○깔끔한 편집 “시원해” 박문성 SBS해설위원은 “신문 창간 초기의 기조가 유지됐다. 편집이 단순 명료해 가독성이 뛰어나다. 스포츠가 가지고 있는 시원시원함을 살린 편집도 돋보인다. 콘텐츠 역시 너무 가벼운 것들 위주가 아닌 실제 읽으면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내용이 많았다”고 칭찬했고, LG 조인성은 “스포츠동아하면 편집과 디자인이 깔끔하다. 또 새로운 시도를 통한 생생한 기사가 떠오른다”고 편집 쪽에 무게를 뒀다. 문대성 IOC선수위원은 “창간호부터 유심히 지켜봤다. 다른 스포츠지에 비해서 디자인도 깔끔하고 서체도 시원시원하게 눈에 들어와서 독자로서 편안하고 즐겁게 읽을 수 있어서 좋다”며 구체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허정무 대표팀 감독과 GS칼텍스 이성희 감독도 “디자인이 참신해서 보기가 편하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아마종목 챙기기 “괜찮네” 스포츠동아는 프로 종목만 챙기는 편식을 하지 않았다.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지면을 통해 해소시켜주면서 저변 확대에 애를 썼다. 신한은행 임달식 감독은 “기사가 특정 프로종목에 편중되지 않고, 아마추어 종목 등 여러 종목들에도 비중을 분산시켜서 좋다. 독자들에게는 더 다양한 볼거리들로 다가설 것이다”며 아마추어에 비중을 둔 스포츠동아의 의도를 정확히 꿰뚫었다. 역도 사재혁은 “비인기 종목의 이야기를 보다 흥미 있게 전해 주는 것 같아서 좋다. 흥미와 재미를 판별하는 것은 결국 독자들의 몫이지만 아마추어 종목을 하고 있는 선수로서 다른 스포츠지에 비해 아마추어 종목의 특성을 잘 이해해 대변해 주는 것 같다”며 솔직한 얘기를 들려줬다. “스포츠전문지에 걸맞는 생동감 있는 모습의 사진과 기사를 보면 삶의 활력이 느껴진다. 또 순간적인 상황에 맞는 설정과 디테일한 기사 내용이 독자들의 입장에서 본다면 평소에 궁금했던 사항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다.” (리듬체조 신수지) “이번 비 시즌 때 은퇴한 옛 선수들을 찾아서 근황을 알려주는 ‘피플 인 메모리’ 같은 기획은 스포츠동아에서만 볼 수 있는 기사였던 것 같다.” (히어로즈 김동수) 설문 참가자 명단(50명) ○야구(15인):김경문 감독(두산) 선동열 감독(삼성) 한국야구위원회 이진형 홍보부장 대한야구협회 이상현 사무국장 박철호 SK 홍보팀장 김재현(SK) 김동주 김선우(이상 두산) 조성환(롯데) 양준혁 박진만(이상 삼성) 송진우(한화) 김동수(히어로즈) 박명환 조인성(이상 LG) ○축구(15인):허정무 감독(대표팀) 홍명보 감독(청소년팀) 김원동 사장(강원) 황선홍 감독(부산) 신태용 감독(성남) 조용형(제주) 최효진(포항) 김병지(경남) 최용수 코치 기성용(이상 서울) 염기훈(울산) 이임생 코치 송종국(이상 수원) 이동국(전북) 박문성 SBS 해설위원 ○농구(6인):조승연 단장(서울 삼성) 유재학 감독(울산 모비스) 임달식 감독(안산 신한은행) 이상민(서울 삼성) 주희정(안양 KT&G) 전주원(안산 신한은행) ○배구(6인):신치용 감독(삼성화재) 이성희 감독(GS칼텍스) 박철우(현대캐피탈) 김요한(LIG손해보험) 김세진 KBS 해설위원 진혜지 흥국생명 홍보팀 직원 ○스포츠계(8인): 문대성 IOC 선수위원 이용대(배드민턴) 임수정(태권도) 사재혁(역도) 신수지(체조) 진종오 (사격) 박경모(양궁) 정병찬 체육진흥공단 홍보실장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