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 공룡 캐낸 농부, 땅만 팠을 뿐인데 ‘인생역전’

입력 2013-11-03 11:34:0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억원 공룡 캐낸 농부.

30억 공룡 캐낸 농부, 땅 팠을 뿐인데 대박이네!

30억원 가치의 공룡 뼈를 발견한 농부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미국 몬타나주 헬 크리크의 한 농부는 자신의 농장에서 경매가 30억원의 가치가 있는 공룡 뼈를 발견했다.

국제경매업체인 본햄 옥션 측은 “다음달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공룡 티라노사우루스와 트리케라톱스의 뼈를 경매에 부친다”고 말했다.

이 공룡은 약 7000만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며 외형적으로도 공룡이라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을 만큼 보존 상태가 양호해 더욱 가치가 높다.

본햄 옥션 자연사 전문가 톰 린드그렌은 “이 공룡은 역대 발견된 것 중 톱20에 들만큼 가치가 높다. 박물관에 전시돼 많은 사람들이 관람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티라노사우루스는 약 140만 파운드(약 24억원), 트리케라톱스는 56만 파운드(약 9억5000만원)에 낙찰될 것으로 예상 된다”고 덧붙였다. 

30억 공룡 캐낸 농부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30억 공룡 캐낸 농부, 한번에 인생역전했네” “30억 공룡 캐낸 농부을 보면 사람 인생은 모르는 거다”“30억 공룡 캐낸 농부, 정말 부럽다”“30억 공룡 캐낸 농부, 나도 땅이나 팔까”라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