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포토]김선영 ‘전라노출에 가까운 파격의상’

입력 2013-11-22 20:26:17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선영이 22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쟁쟁한 후보들이 거론되며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3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청룡의 안주인 배우 김혜수와 유준상이 MC를 맡아 입담을 뽐냈다.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에는 영화 ‘신세계’, ‘설국열차’, ‘소원’, ‘베를린’이 후보에 거론됐다.

배우 하정우, 설경구, 송강호, 황정민, 류승룡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한효주, 엄정화, 김민희, 엄지원, 문정희는 여우주연상 후보로 뽑혔다.

남우조연상은 배우 조정석, 이정재, 조진웅, 정우성, 박성웅이, 여우조연상은 장영남, 김혜수, 전미선, 라미란, 고아성이 후보로 거론됐다.

또한 신인상에는 임슬옹, 여진구, 고경표, 이현우, 서영주, 이은우, 남지현, 정은채, 박지수, 남보라가 후보로 올랐다.

한국영화의 질적 향상과 진흥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영화제 ‘3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