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제 김혜수 ‘속옷 없이 파격 드레스 자태…명성 그대로’

입력 2013-11-23 10:04:58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룡영화제 김혜수. 사진=동아닷컴DB.

‘청룡영화제 김혜수’

배우 김혜수가 ‘제34회 청룡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 드레스 자태를 선보였다.

김혜수는 22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4회 청룡영화제’ 시상식에서 유준상과 함께 진행을 맡았다.

매회 청룡영화제에서 파격적 의상 선택으로 ‘청룡의 여신’으로 불렸던 김혜수는 본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명성에 부응하는 파격적인 의상을 선보였다.

그동안 레드카펫에서 가슴라인을 강조한 의상으로 화제가 모았던 김혜수는 이번 청룡영화제에서는 가슴부분을 제외한 상체 대부분이 망사와 일부 퍼로 제작된 의상을 선택했다. 특히 가슴 부분이 훤히 드러나도록 속옷을 착용하지 않아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한편 ‘청룡영화제 김혜수’ 드레스 자태를 접한 누리꾼들은 “청룡영화제 김혜수 대단해” “청룡영화제 김혜수 명불허전” “청룡영화제 김혜수 파격의 끝”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