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네오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윤세아·정유미와 한솥밥

입력 2014-01-27 09:35:2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조여정. 동아닷컴DB.

배우 조여정이 네오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7일 네오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배우 조여정과 네오스엔터테인먼트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파트너로서 함께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여정은 탄탄한 연기력과 흡입력을 고루 갖춘 매력적인 여배우라 생각한다”며 “네오스와 함께 연기자로서 더욱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여 즐겁게 활동에 집중 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이다.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 드린다”라고 기분 좋은 영입소감을 전했다.

조여정은 지난 1997년 잡지 ‘CeCi’ 모델로 데뷔한 후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방면에서 꾸준히 활동해 왔으며, 지난 2010년 영화 ‘방자전’을 통해 명실상부한 주연배우로 발돋움 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베테랑 연기파 여배우다.

최근에는 류승룡과 영화 ‘표적’, 송승헌과 ‘인간중독’ 촬영을 마치고 상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워킹걸’ 크랭크인을 준비 중에 있어 충무로의 대세 여배우임을 입증했다.

한편, 조여정이 전속 계약을 맺은 네오스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나영희, 신다은, 윤세아, 정유미, 장승조가 소속 되어 있으며 다채로운 매력과 다양한 색깔을 갖은 ‘연기파 배우들의 집합소’로 자리매김 중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