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김소현 앵커 동영상 화제, 세월호 침몰 피해 가족 보도 중 ‘울컥’

입력 2014-04-28 14: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소현 앵커 눈물'. 사진출처|JTBC ‘뉴스9’ 방송 캡처

JTBC 김소현 앵커 동영상 화제, 세월호 침몰 피해 가족 보도 중 ‘울컥’

JTBC 김소현 앵커가 방송 진행 중 눈물을 보였다.

27일 JTBC ‘뉴스9’에서 손석희 앵커는 직접 진도 팽목항에 나가 세월호 실종 구조 상황을 전달했다. 김소현 앵커는 스튜디오를 맡았다.

그 현장에서 세월호 사고를 당한 안산 단원고등학교 이승현 군의 아버지 인터뷰가 방송됐다.

인터뷰에서 이 씨는 “내 아이가 사망자에 포함된다는 생각이 들면 공포가 밀려온다. 사랑하는 내 새끼 승현아, 아빠는 아직도 너에게 줄 게 많다. 불쌍한 내 새끼 미안해. 아빠 용서할 수 있지”라며 오열했다.

이후 스튜디오 화면으로 전환됐지만 김소현 앵커는 눈시울에 젖은 채 감정에 복받쳐 힘겹게 말문을 열었다.

‘김소현 앵커 눈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소현 앵커 눈물, 진행 힘들었겠다” “김소현 앵커 눈물, 나도 눈물 나려 하네” “김소현 앵커 눈물, 안타깝다” “김소현 앵커 눈물, 세월호 가족들은 얼마나 힘들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김소현 앵커 눈물'. 사진 출처|JTBC ‘뉴스9’ 방송 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