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사단 윤 일병 사망…선임들 뜨악하게 만드는 가혹 행위 ‘충격’

입력 2014-08-01 13: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사단 윤 일병 사망’

28사단 윤 일병 사망…선임들 뜨악하게 만드는 가혹 행위 ‘충격’

육군 28사단 윤모 일병(24)이 부대 가혹행위로 사망한 사실이 밝혀졌다.

31일 군 인권센터는 지난 4월 사망한 육군 28사단 포명연대 의부무대 소속 윤모 일병의 부대 내 상습 폭행 및 가혹행위에 대한 군 수사 내용을 발표했다.

발표한 수사 내용에 따르면 윤 일병은 지난 2013년 12월 입대, 올해 2월 28사단 포병연대 본부 포대 의무병으로 배치됐다.

이후 윤 일병은 이모 병장(25) 등 선임병들에게 상습적 가혹행위에 시달렸다. 선임병들은 윤 일병의 행동이 느리고 말투가 어눌하다는 이유로 괴롭힘을 가했다.

이들은 윤 일병에게 얼차려를 시킨 뒤 잠을 재우지 않았고, 꾀병을 부린다는 이유로 테니스공을 집어던지기도 했다.

또 선임병들은 윤 일병에게 치약 한 통을 강제로 먹이고 누운 상태에서 1.5ℓ의 물을 들이부었다. 특히 개 흉내를 내게 하며 바닥에 뱉은 가래침을 핥게 하고, 성기에 연고제 안티푸라민을 바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더했다.

결국 윤 일병은 4명의 가해자들에 의해 사망한 것. 당시 윤 일병은 엎드린 상태에서 정수리와 배를 계속 맞았다. 4시 30분경 윤 일병은 오줌을 싸며 쓰러졌지만, 가해자들은 윤 일병의 산소포화도와 심전도가 정상이라며 폭행을 계속했다.

이후 윤 일병이 의식을 잃자 당황한 이들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연천의료원과 국군양주병원을 거쳐 의정부 성모병원 중환자실에 입원시켰다. 그러나 윤 일병은 입원한 다음 날인 7일에 숨졌다.

윤 일병 폭행에 가담한 병사들은 증거인멸까지 시도했다. 이 병장은 윤 일병을 이송시키던 중 공범 하 병장과 이 상병에게 사건 은폐를 지시했고, 귀대 후 이 병장과 이 상병은 부대에 있었던 지 상병에게 함구령을 내렸다.

또 폭행을 목격한 입실환자인 김모 병사에게는 이 사건에 대해 ‘당신은 자고 있었던 거다’며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4명의 가해자들은 윤 일병이 음식을 먹으면서 TV를 시청하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고 말을 맞췄다. 그러나 조사과정에서 가해자들은 헌병 수사관이 ‘윤 일병이 깨어날 것 같다’고 하자 범행을 자백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사망 당일 아침부터 사망 직전까지 수액을 주사한 2시간을 제외하면 쉬지 않고 집단폭행을 당한 윤 일병에게 지속적으로 가혹행위를 해왔다. 사망 당일만 조명해 우발적인 폭행 사망사건으로 봐선 안 된다. 살해 의도성이 짙다”며 “28사단 검찰관은 살인죄로 공소장을 변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임병들이 윤 일병에게 성추행한 혐의를 있는데도 공소장에 기록되지 않았다. 성추행으로 추가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28사단 윤 일병 사망 끔찍”, “28사단 윤 일병 사망 관련자들 모두 처벌해라”, “28사단 윤 일병 사망… 문제다”, “28사단 윤 일병 사망…진짜 사나이 멘탈붕괴 올 듯 좋은 취지가 물거품”, “28사단 윤 일병 사망…아직도 이러고 있다는게 신기하다”, “28사단 윤 일병 사망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끔찍한 일이다”, “28사단 윤 일병 사망… 당신들이 사람입니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28사단 윤 일병 사망’ 방송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