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19금 영화 ‘눈물’ 출연 고백 “남편 송종국, 충격에…”

입력 2014-08-08 0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잎선 눈물’. 사진|방송캡처

박잎선, 19금 영화 ‘눈물’ 출연 고백 “남편 송종국, 충격에…”

스포츠해설가 송종국 부인인 배우 박잎선이 노출 영화 출연 경험을 털어놨다.

박잎선은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출신”이라며 “2001년 개봉한 임상수 감독의 영화 ‘눈물’에 주인공 새리 역으로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에 노출이 좀 있었다”며 “채널에서 나오면 남편이 보지 못하게 채널을 빨리 돌렸지만 결국 나중에는 같이 봤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영화에서 내가 숏커트 머리를 하고 있어 남편이 못 알아봤다”면서 “이후에 주인공이 나라는 걸 알고는 남편이 한 달 동안 충격에서 나오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잎선 눈물-송종국, 대박” “박잎선 눈물-송종국, 그렇구나” “박잎선 눈물-송종국, 충격 받을만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