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지아, 서태지 이어 정우성도 언급 "고마운 사람, 결별 이유는…"

입력 2014-08-12 16: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이지아 서태지 정우성 언급’

배우 이지아가 서태지와 정우성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배우 이지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아는 서태지와의 결혼, 정우성과의 만남과 이별 등 베일에 싸여 있던 과거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이지아는 서태지와의 만남에 대해 "16세 때 LA 한인 공연에 왔었던 그분(서태지)을 처음 만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가 선택한 사랑은 산에서 내려오는 다람쥐에게도 들켜선 안되는 거였다"라며 "더 이상 혼자일 수 없이 혼자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MC들이 "부모님에게도 말 안 했느냐"고 질문하자, 이지아는 "친구 가족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다. 한 명이라도 알면 소문은 나게 돼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이지아는 전 연인 정우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정우성은 먼저 손 내밀고 대해주셨던 분이다. 처음부터 남녀로 호감 가고 그런건 아니었지만 얘기를 많이 하고 알아가면서 가까워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리에 갔을 때 데이트 다운 데이트를 처음 해봤다 밥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좋은 시간을 보냈는데, 그 곳에서 (서태지와의 과거에 관련해)얘기해야 할 것 같았다"라며 "그래서 얘기를 힘들게 했는데, 너무 아무렇지 않게 '나도 10년 동안 만난 여자친구가 있었어'라고 말해줘서 감동받았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지아는 "정우성이 먼저 입국한 날 파파라치 열애설이 터졌고, 난 다음 날 귀국했는데 비행기 탑승구 앞 신문 거치대에 내 사진이 있는거다. 너무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정우성과의 결별에 대해 "그때 당시 사람들은 진실을 궁금해 하지 않았다. 듣고 싶은 얘기만 듣고 싶은 거 같다"며 "주변 사람들이 말을 아껴줬다. 그분도 나를 위해 말을 아껴줬다. 입을 닫고 나니 더 많은 억측과 오해가 생겼다. 그 당시 정말 힘들었다. 그분과도 잘 결정을 한 거 같고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힐링캠프' 이지아 정우성 서태지 언급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지아 정우성 언급, 애틋하다" "이지아 정우성 언급, 과거에 상처가 많았구나" "이지아 서태지 언급, 이지아 외로웠겠다" "이지아 서태지 언급, 솔직한 모습 보기 좋았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