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사단 관심병사 2명 동반 자살 ‘예고했지만 간부에 보고 안 돼’

입력 2014-08-12 17: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사단 관심병사 2명 자살. 동아일보DB.

‘28사단 관심병사 2명 자살, 힘들다 메모’

육군 28사단 소속 관심병사 2명이 휴가 중 ‘힘들다’는 메모를 남기고 동반 자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군과 경찰, 소방당국 발표에 따르면 11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동작구의 한 아파트에서 28사단 소속 관심병사 A상병(23)과 같은 중대 B상병(21) 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각각 지난 3일과 6일 휴가를 나온 두 사람은 A상병의 집에서 빨래 봉에 목을 매 숨졌다. A상병은 11일, B상병은 14일에 각각 부대 복귀가 예정돼 있었다.

발견 당시 두 사람은 사복 차림이었으며, A상병의 누나가 이를 발견해 신고했다. 이들이 숨진 곳은 A 상병이 누나와 함께 살던 집이었다.

자살한 병사들 중 한 병사는 선임 병에 대해 ‘죽이고 싶다’는 메모를, 다른 병사는 ‘힘들다’는 메모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자살한 병사들은 A급 관심병사로 입대 후 군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정신과 치료를 받아왔다.

숨진 B 상병은 지난해 10월 부대에서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고 11월에는 부대를 탈영했다 8시간 만에 체포됐던 전력도 있다.

특히 B 상병은 지난 6월 후임 병에게 “8월 휴가 중 A 상병과 동반 자살하려고 한다”고 말해 후임 병이 이를 분대장에게 보고했으나 간부에게까지 제대로 보고 되지 않았다.

B 상병의 휴대전화 메모 장에는 “긴 말씀 안 드린다. 지금까지 너무 힘들다”는 메모가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누리꾼들은 “28사단 관심병사 2명 동반자살,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았네”, “28사단 관심병사 2명 동반자살, 예고 했는데 못 막다니”, “28사단 관심병사 2명 동반자살, 이럴 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