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마법의 성 ‘사비 1000만원 들인 호화 무대…불후의 명곡 우승’

입력 2014-08-31 13: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인영, 마법의 성. 사진=방송화면 캡처.

‘서인영, 마법의 성’

가수 서인영이 방송 무대에 자비 1000만 원을 투자해 최고의 무대를 만들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TV ‘불후의 명곡’ 밀리언셀러 특집 1부에서 서인영은 ‘마법의 성’으로 7팀 중 최고점인 410점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여섯 번째로 무대에 등장한 서인영은 재즈풍으로 편곡한 90년대 최고 인기 발라드 더 클래식의 ‘마법의 성’을 불렀다.

서인영은 9인조 브라스 밴드, 댄서 8명, 퍼커션 1명, 코러스 3명 등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서인영은 의상과 부채 소품까지 직접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서인영 마법의 성’ 무대에 “서인영 마법의 성, 뮤지컬 뺨치네”, “서인영 마법의 성, 노력의 흔적이 보여”, “서인영 마법의 성, 대단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