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포토]레이디스 코드 권리세 ‘사망 비보에 안타까움 가득’

입력 2014-09-07 19: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리세(23, 본명 권리세)의 빈소가 7일 오후 서울시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권리세는 7일 오전 10시 10분께 향년 23세로 숨을 거뒀다. 지난 3일 새벽 사고 당시 머리에 큰 부상을 입은 권리세는 병원으로 이송돼 장시간에 걸쳐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의료수술과 치료를 시도했으나 차도가 없었다.

일본에서 온 부모님과 소속사 직원들이 고인의 곁에서 마지막 길을 함께 했으며 빈소는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 마련됐다.

앞서 지난 3일 오전 1시 23분께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레이디스코드가 탄 승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는 사고가 발생하며 멤버 은비가 사망하고 리세는 중상을 입어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병원으로 옮겨졌음에도 불구하고 뇌의 붓기가 아직 가라앉지 않은데다 혈압도 떨어진 상태라 수술을 이어갈 수 없었다. 의료진은 상황을 지켜보며 경과를 확인했으나 리세는 하늘나라로 떠나고 말았다.

고인의 발인과 장지는 미정이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