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유연석-손호준 진한 우정… “자꾸 이상하게 끌린다”

입력 2014-09-13 10: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꽃보다 청춘’, 유연석-손호준 진한 우정… “자꾸 이상하게 끌린다”

‘꽃보다 청춘’의 유연석과 손호준이 진한 우정을 과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라오스 편에서는 배우 유연석, 손호준, B1A4 바로가 갑작스럽게 라오스로 배낭여행을 떠나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꽃보다 청춘’에서 유연석과 손호준, 바로는 방송에서 우여곡절 끝에 라오스에 도착해 6인 도미토리 방을 찾았다.

이어 유연석과 손호준은 한 침대에 꼭 붙어 앉은 채 여행 계획을 짰다.

제작진과의 개별 인터뷰에서 손호준은 “서울에 와서 친구를 사귀어 본 게 연석이가 처음이다. 남달랐다. 집착은 아닌데 연석이한테 자꾸 끌리게 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꽃보다 청춘’의 유연석 역시 “배우의 꿈을 갖고 서울에 올라왔는데 위화감도 장난 아니었고, 친구들이 많이 놀렸다. 10년만 버텨보자고 생각했다”라면서 “손호준의 인간성이 좋다”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