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1970’ 유하 감독 “‘꽃남’ 이민호 보고 싫어했다, 완벽해서”

입력 2014-12-12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남 1970’ 유하 감독 “‘꽃남’ 이민호 보고 싫어했다, 완벽해서”

유하 감독이 배우 이민호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유하 감독은 12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강남 1970’1970’(감독 유하·제작 ㈜모베라픽처스,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제작보고회에서 “처음엔 이민호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유하 감독은 “‘꽃보다 남자’에서 이민호를 처음 봤는데 느끼하게 생겨서 싫었다. 게다가 뭐 빈 틈이 없어 매력을 못 느꼈다”라며 “‘상속자들’에서 재벌 이미지로 나오는 것을 보며 한 번 끌어내려 바닥의 삶을 살아보게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강남 1970’은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액션 드라마. 1월 21일 개봉.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