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1970’ 김래원 “이민호 발톱 빠져, 진통제 맞으며 촬영 임해”

입력 2014-12-12 11: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남 1970’ 김래원 “이민호 발톱 빠져, 진통제 맞으며 촬영 임해”

배우 김래원이 이민호의 부상 투혼에 대해 언급했다.

김래원은 12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강남 1970’1970’(감독 유하·제작 ㈜모베라픽처스,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제작보고회에서 “촬영 중 발톱이 빠진 이민호가 이튿날 부터 촬영에 임했다”라고 말했다.

‘강남 1970’에서 최고가 되고 싶어하는 명동파 2인자 래원 역을 맡은 김래원은 “촬영 중에 이민호가 발톱이 빠졌다. 병원에 가서 치료를 하고 진통제를 맞으며 촬영에 임했다. 촬영 중간에도 아프면 병원 바로 가서 치료 받고 바로 촬영에 임했다”라고 말했다.

영화 ‘강남 1970’은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액션 드라마. 1월 21일 개봉.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