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이영돈 PD 광고 출연 논란… “프로그램 방영 중단”

입력 2015-03-26 17: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JTBC 제공

‘JTBC 이영돈 PD’

JTBC가 이영돈PD의 ‘이영돈PD가 간다’ 방송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26일 JTBC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이영돈PD의 식음료 광고 출연과 관련해 ‘이영돈PD가 간다’와 ‘에브리바디’의 방영을 우선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 ‘이영돈PD가 간다’ 그릭요거트 방송 직후 이영돈PD가 식음료 광고 모델로 출연한 사실을 알게 됐다”며 “탐사보도 프로그램 연출자이자 진행자가 특정 제품을 홍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방송을 중단하게 됐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영돈PD 본인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과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이 이루어지면 적절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5일과 22일 방송된 JTBC ‘이영돈PD가 간다’에서는 그릭요거트를 검증하는 내용이 방송됐다. 하지만 이후 이영돈PD가 한 업체의 유제품 광고 모델을 맡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JTBC 이영돈 PD’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