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천우희 멜로라인 호흡 소감 “치열한 멜로 찍고 싶었다”

입력 2015-06-09 10: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동아닷컴DB

류승룡 천우희 멜로라인 호흡 소감 “치열한 멜로 찍고 싶었다”

배우 류승룡과 천우희가 함께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류 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배우 류승룡은 9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손님’의 제작보고회에서 천우희와 멜로 라인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지도에 나오지 않는 산골마을에 들어서게 되는 떠돌이 악사 역을 맡은 류승룡은 “우선 천우희가 멜로 연기가 처음인데 나여서 죄송하다. 천우희는 특별히 감정이입을 하지 않아도 사랑스럽고 대견한 동료 후배라 연기하기 어렵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치열한 멜로를 하고 싶었지만 초등학생들이 봐도 교훈이 되는 멜로를 했다. 나중에 편집되더라도 강한 신을 찍어보고 싶었지만 감독님이 철저하게 커트하더라. 손만 잡았다”고 말해 보는이들을 폭소케했다.

이에 천우희도 “16살 차이라고 하는 생각은 안해봤다. 대부분 맡았던 역이 어린 역할이었는데 선배님하고 했을때 어색함이 별로 없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피리를 부는 악사 연기에 대해 그는 “타악기는 ‘난타’를 통해 했었는데 피리는 처음이었다. 좀 미련한 방법으로 하나하나 다 외웠다”고 전하며 “매일 앉아서 연습했는데 촬영 때는 서서 불어야 해서 입술이 많이 다치기도 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 9일 개봉하는 ‘손님’은 ‘독일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에서 모티브를 차용, 1950년대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산골 마을로 들어선 떠돌이 악사와 그의 아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했던 비밀과 쥐들이 기록하는 그 마을의 기억을 다룬 판타지 호러 영화다.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류승룡 천우희.

사진=류승룡 천우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