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스타’ 옥주현, 핑클 활동 당시 이지훈과 썸 탄 사연 밝혀

입력 2015-06-09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스타’에 ‘옥회장과 아이들(?)’로 뭉친 뮤지컬배우 옥주현-신성록-이지훈-김수용이 출격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10일 수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기획 박현석/ 연출 최윤정)에서는 두루두루 잘하는 뮤지컬배우 4인방 옥주현-신성록-이지훈-김수용이 출연하는 ‘두루치기 4인분’ 특집이 펼쳐진다.

이날 4MC는 초반부터 옥주현-신성록-이지훈-김수용의 등장에 “오늘은 옥주현씨 때문에 나온 거 알고 있죠?”라며 평소 모두를 진두지휘 하는 포스를 풍기며 ‘옥회장’이란 별명을 얻게 된 옥주현의 존재를 짚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옥주현-신성록-이지훈-김수용은 네 사람은 어디서도 듣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풀어내며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꽉 채우기 시작했다.

특히 이번 ‘두루치기 4인분’ 특집에서는 그룹 핑클의 멤버에서 뮤지컬배우로 거듭난 옥주현뿐만 아니라 신성록-이지훈-김수용 또한 ‘두루치기’ 다운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SBS ‘별에서 온 그대’에서 소시오패스 연기로 안방극장을 소름 돋게 했던 신성록부터 90년대를 풍미했던 꽃미남 이지훈, 1982년 KBS2 ‘세자매’로 아역부터 시작해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김수용이 뮤지컬배우로 뭉쳐 촌철살인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옥회장’ 옥주현과 신성록의 특별한 관계가 드러나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신성록은 옥주현과 어떤 사이냐는 물음에 “내 혓바닥을 키친타올로 꼼짝 못하게 하는 사이”라고 답했다고 전해져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옥주현이 핑클로 활동하던 시절에 이지훈과 ‘썸 아닌 썸’을 탔었던 설레는 사연과 이지훈이 뮤지컬배우로 거듭나기까지의 과정 등 다양한 에피소드가 밝혀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이날 게스트 중 한 명은 생각지도 못한 ‘깜짝 발표’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어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옥주현-신성록-이지훈-김수용이 출연하는 ‘두루치기 4인분’ 특집은 오는 10일 수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