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전효성, 시크릿 불화설 해명 “등 밀어줄 정도로 친하다”

입력 2015-06-25 12: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 전효성, 시크릿 불화설 해명 “등 밀어줄 정도로 친하다”
‘전효성 불화설 해명’

‘라디오스타’ 전효성이 시크릿 불화설을 해명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시선 강탈! 여름 여자’ 특집으로 꾸며져 전효성, 소유, 예정화, 김연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효성은 시크릿 불화설과 관련해 “나도 스케줄 중이라 저녁에 알고 깜짝 놀랐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정하나가 방송에서 멤버들 술버릇을 얘기한 것을 두고 벌어진 일”이라며 “한선화가 정하나에게 썼던 글이 아니라 사람들이 자신의 술버릇을 오해할까봐 쓴 글”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전효성은 “한선화와 정하나가 등을 밀어줄 정도로 친하냐”라는 질문에 “그렇다. 충분히 가능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방송 직후 한선화는 자신의 트위터에 “잠이 들려다 깬다. 그게 아닌걸”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논란에 휩싸였다.

‘전효성 불화설 해명’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