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성폭행·성매매까지? ‘진실은…’

입력 2015-07-26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성폭행·성매매까지? ‘진실은…’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사건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세모자 성폭행 사건을 다뤘다.

어머니 이씨, 허군 형제는 아버지인 허 목사와 할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로부터 성폭행, 혼음, 성매매 등을 강요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해당 사건 취재 도중 세모자에게서 의문점을 찾아냈다. 전문가들은 둘재 아들이 사건 진술서에 남긴 스마일마크에 주목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범죄 피해를 진술하며 웃는 표정을 그리는 것은 진술 내용과 진술자의 감정이 다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남편 허 씨로부터의 폭행에 관한 진술은 신빙성이 있지만 성폭행, 성매매에 관한 부분은 구체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사건의 담당 경찰을 찾았고 경찰은 “남편의 집을 압수수색했으나 성폭행 영상은 발견되지 않았고 평범한 성장과정이 담긴 동영상만 발견됐다”면서 “무혐의로 결론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성매매에 관한 진술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어머니가 아이들을 앞세워 기자회견을 갖고 가해자와의 대질심문에 동원하는 것은 정서학대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