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정재욱 “무대에 대한 그리움 해소됐다”

입력 2015-07-27 16: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정재욱 “무대에 대한 그리움 해소됐다”

‘복면가왕’ 사랑의 배터리의 정체가 가수 정재욱으로 드러났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대 복면가왕 노래왕 퉁키에 대항할 8명의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이날 1라운드 경연에서 ‘마실 나온 솜사탕’(이하 솜사탕)과 ‘사랑의 배터리가 다 됐나봐요’(이하 사랑의 배터리)는 소유&정기고의 ‘썸’을 선곡해 열창했다.

그 결과 솜사탕이 사랑의 배터리를 상대로 승리를 차지했고, 사랑의 배터리는 얼굴을 공개해야 했다.

사랑의 배터리의 정체는 가수 정재욱이었다.

정재욱은 “오늘 너무 재밌었다”며 “무대에 대한 그리움이 해소됐다”고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정재욱 복면가왕 정재욱 복면가왕 정재욱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