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30대 여성 사망… 아들은 살렸다

입력 2015-07-27 21: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30대 여성 사망… 아들은 살렸다

중국에서 에스컬레이터 사고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7일 외신에 따르면 후베이(湖北)성 징저우(荊州)시의 한 백화점에서 26일 오전 10시쯤 7층 에스컬레이터 상층 끝 부분의 발판이 갑자기 '푹' 꺼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사진=KBS1 뉴스화면 캡처]
당시 30대 여성은 세 살배기 아들을 안은 채 6층에서 7층으로 올라가 에스컬레이터에서 내리려고 했다. 그 순간 발판이 꺼졌고 아들을 밀쳐 올렸으나 자신은 움푹 팬 구멍 아래로 떨어지고 말았다.

아들은 백화점 점원 등에 의해 다치지 않고 구조됐지만, 이 여성은 에스컬레이터를 해체해 구조 작업을 펼쳤음에도 약 5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언론은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에 대해 "중국에서 그동안에도 자주 에스컬레이터나 엘리베이터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해 왔다. 사고의 60% 이상은 관리·보수가 제대로 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경찰은 현재 백화점 측과 에스컬레이터 시공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안타까워"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어휴" "중국 에스컬레이터 사고, 에스컬레이터 타기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