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임지현, ‘그녀는 예뼜다’ 합류…박서준-최시원 동료 役

입력 2015-09-07 13: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임지현이 ‘그녀는 예뻤다’에 합류한다.

임지현은 MBC 새 수목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에서 어리바리한 문학소녀이자 패션 매거진 '모스트' 피처팀 어시스턴트인 은영 역을 맡아 새로운 도전을 이어간다.

임지현이 분할 은영은 글 쓰는 일을 좋아하는 어리바리한 문학소녀다. 칼 같이 자른 풍성한 앞머리에 마치 소녀처럼 머리카락을 양 갈래로 곱게 묶고 커다란 원형 안경을 쓰고 다녀 독특한 사람들이 모인 '모스트' 안에서도 확고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최근 tvN 드라마 ‘두번째 스무살’에서 어린 윤영으로 분해 상큼한 고등학생의 매력을 발산했던 임지현은 신선한 마스크와 인상 깊은 연기를 통해 주목할만한 신예로 급부상했다. 표정에 따라 풋풋함과 성숙함을 순식간에 오가는 독특한 분위기가 독보적이라는 평이다.

이처럼 짧은 기간에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임지현이 ‘그녀는 예뻤다’에서 또 어떤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지 임지현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부잣집 공주님에서 쥐뿔도 없는 폭탄녀로 역변한 '그녀'와 뚱보 찌질남에서 모델 포스 완벽남으로 환골탈태한 '그'의 달콤 아슬 숨은 첫사랑 찾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MBC ‘밤을 걷는 선비’ 후속으로 오는 16일 밤 10시에 첫 방송 된다.

동아닷컴 권보라 기자 hgbr36@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제공ㅣ제이와이드 컴퍼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