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유아인, 문근영에게 ’미안하다’ 문자 보낸 이유

입력 2015-09-08 17: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유아인. 동아닷컴DB

배우 유아인이 문근영에게 사과 문자를 보낸 사연을 언급했다.

유아인은 8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사도’ 인터뷰에서 “‘사도’에 함께 출연한 전혜진 선배와 문근영이 나보다 술을 더 잘 마신다. 두 사람 다 술을 좋아하더라”고 말했다. 앞서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 전혜진과 문근영이 주당으로 지목받은 것을 인정한 것.

이날 그는 “나는 술을 잘 못 마셔서 자리가 있으면 빨리 도망가는 편”이라면서 “‘사도’를 촬영할 당시 한 번도 배우들과 같이 술을 마신 적 없다”고 털어놨다.

유아인은 “항상 작품 하는 동안에는 출연 배우들과 퇴근 후 같이 시간을 보낸 적이 한번도 없다. 나는 무조건 집에 가야하는 스타일”이라며 “촬영장인 전북 부안에서 집까지 3~4시간 걸렸지만 매일매일 집에 갔다. 예전부터 그랬다. ‘완득이’ 때도 그리고 ‘베테랑’을 찍을 때도 마찬가지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주연 배우로서 잘 어울렸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죄송하기도 했다. 그래도 나를 대신해 (문)근영이가 잘 해줬다”면서 “문근영에게 미안한 마음에 ‘근영아 오늘도 수고해라. 오빠는 간다. 미안하다. 이게 네 몫이다’라고 문자를 보낸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유아인이 촬영 후 곧장 집으로 향하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아역시절부터 오랜 기간 배우로 활동하는 과정에서 자신만의 방식을 찾은 것.

유아인은 “이는 개인적인 스타일이지만 선배들과 작품을 함께하는 방식 중 하나다. 연기하는 순간 외에 다른 순간들을 많이 보내면 불편해진다. 연기 이외의 순간에는 깍듯하게 대해야 하는 ‘선배님’이지 않느냐”며 “내가 마냥 ‘후배’가 아니라 상대에게 파트너로 존재하기 위한 방식”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간적으로 좋은 시간을 보내면서 스스럼없이 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워낙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해왔다. 이제 막 스무살 된 애가 4-50대 선배들과 편해봐야 얼마나 편했겠느냐”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요즘은 영화 홍보 차 배우들을 자주 만나다 보니 술을 자주 마신다”고 말했다.

유아인이 출연한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만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 역사에 기록된 그들의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담아낸 영화다. 송강호와 유아인은 이번 작품을 통해 영조와 사도를 맡아 부자로 호흡을 맞췄다.

‘사도’는 이들뿐 아니라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 박원상 등이 빚어낼 연기 앙상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근영과 전혜진은 각각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정조의 친모 ‘혜경궁’과 영조의 후궁이자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을 연기했으며 ‘영조’의 양어머니 ‘인원왕후’는 김해숙이 맡았다. 박원상은 ‘혜경궁’의 아버지이자 ‘사도’의 장인 ‘홍봉한’을 열연했다.

2005년 ‘왕의 남자’로 1230만 흥행을 기록하며 충무로 대표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이준익 감독의 신작 ‘사도’는 16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