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허리수술’…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입력 2015-09-19 15: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타이거 우즈. ⓒGettyimages멀티비츠

‘타이거 우즈 허리수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0)가 다시 한 번 수술을 받으며 재기에 도전한다.

우즈는 19일(한국시각)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또다시 허리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수술 역시 지난 3월 우즈의 수술을 담당한 찰스 리치 박사가 집도했다. 이번 수술로 우즈는 2015-16시즌이 한창 진행될 2016년 초까지는 필드를 떠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우즈는 특유의 역동적인 스윙이 트레이드마크였던 탓에 최근 들어 고질적인 허리 부상을 안고 살았다.

앞서 우즈는 선수 생활 초반에는 주로 무릎과 목을 다쳤지만 2014년 3월 '혼다 클래식' 경기 도중 허리 경련을 이유로 기권했고, 이후 허리 수술을 받았다.

또한 이후 12주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로 복귀했지만 이후 우즈는 계속해서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이번 수술로 우즈는 신경 조직을 짓누르는 작은 신경 조직을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다. 이에 대해 우즈는 "분명 실망스러운 결과지만 나는 이겨낼 것"이라며 "완벽하게 건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의 염려와 성원에 언제나 깊은 감사를 드린다. 불행하게도 부상을 당했지만 심각하지 않은 만큼 다시 필드로 복귀할 것"이라고 강한 재기 의지를 선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