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노출 ‘적신호’…우리나라 공기질 수준 180개국 중 173위

입력 2016-05-16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미세먼지 노출 ‘적신호’…우리나라 공기질 수준 180개국 중 173위

우리나라 공기질(Air Quality) 수준이 전 세계 180개국 중 173위로 조사됐다.

16일 미국 예일대와 콜롬비아대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환경성과지수 2016’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공기질 부문에서 100점 만점에 45.51점을 받아 전체 조사대상 180개국 중 최하위 수준인 173위를 기록했다.

기후와 에너지, 산림자원 등 전반적인 환경성과지수도 중하위권으로 평가됐다.

‘환경성과지수’는 환경, 기후변화, 보건, 농업, 어업, 해양 분야 등 20여개 항목을 활용해 국가별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2년 마다 세계경제포럼(WEF)를 통해 공표된다.

세부 조사항목 중 초미세먼지 노출 정도도 33.46으로 174위를 기록해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꼴찌는 2.26점을 받은 중국이다.

이밖에도 환경위험 노출도를 나타내는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65.93점으로 103위, ‘기후와 에너지’는 62.39점으로 83위에 머물렀다.

총 20여개 항목의 평가지표 점수를 합산한 종합점수 결과 우리나라는 70,61점으로 80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2년과 2014년 발표에서 43위로 중상위권을 기록한 것에 비하면 현저히 하락한 순위다.

한편, 핀란드, 아이슬란드, 스웨덴,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들의 환경적으로 우수한 국가로 최상위권을 차지했고 이중 핀란드는 가장 우수한 나라로 꼽혔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가 환경적 성과가 가장 높게 평가돼 16위를 기록했고 일본(39위), 대만(60위), 말레이시아(63위) 등도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높게 평가됐다.

동아닷컴 윤우열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