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케빈 “탈퇴, 밤 지새우며 고민…4월 말까지 활동”[전문]

입력 2017-03-02 16: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키스 케빈 “탈퇴, 밤 지새우며 고민…4월 말까지 활동”[전문]

그룹 유키스에서 탈퇴하는 멤버 케빈이 자필 편지로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케빈은 2일 오후 유키스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많이 놀라셨을 팬 여러분들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게 해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항상 제 곁에서 버팀목이 되어준 키스미 여러분들과 ‘유키스’ 멤버들에게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의 결정에 이르기까지 저 스스로도 수많은 밤을 지새우며 고민하였고, 소속사와 멤버들과도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라고 덧붙이며 “올해 4월말 까지 남은 ‘유키스’의 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유키스 케빈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사랑하는 키스미 팬 여러분, 케빈입니다.

진심을 담아 팬 여러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편지를 써 봅니다.
우선 많이 놀라셨을 팬 여러분들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게 해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유키스’로 데뷔해 제 삶의 가장 소중하고 행복한 추억들을 만들 수 있었고 처음부터 지금까지 함께한 키스미 여러분들의 응원과 믿음과 넘치는 사랑 덕분에 지금의 자리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항상 제 곁에서 버팀목이 되어준 키스미 여러분들과 ‘유키스’ 멤버들에게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지금의 결정에 이르기까지 저 스스로도 수많은 밤을 지새우며 고민하였고, 소속사와 멤버들과도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저는 지금 저의 사랑하는 보금자리를 벗어나 새로운 길을 걸어가기 위해 한 걸음씩 발을 내딛으려 합니다. 마지막까지 ‘유키스’ 멤버로서 함께하지 못해서 마음이 매우 아프고, 지금까지 함께한 이 순간들이 영원히 그리울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저는 올해 4월말 까지 남은 ‘유키스’의 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또한 앞으로도 항상 ‘유키스’ 멤버들을 위해 마음을 다해 응원할 것입니다. 팬 여러분들도 항상 노력하는 우리 멋진 멤버들을 지금처럼 변함없이 사랑해주시길 바랍니다.

저는 저에게 아낌없이 주신 큰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저를 더욱 단단하게 다지며 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