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어차피 우승 최하민? “오늘부터 본격 서바이벌”

입력 2017-03-03 10: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등래퍼’ 어차피 우승 최하민? “오늘부터 본격 서바이벌”

각 지역별 멘토는 누가 될까. 최종 대표로 선발될 각 지역 최강 3인 래퍼는 누구일까.

3일 방송되는 Mnet ‘고등래퍼’ 4회에서는 각 지역과 멘토의 지역 매칭 결과가 발표된다. 지난 주 싸이퍼 미션으로 펼쳐진 지역 별 순위 대결에서 최하민이 ‘1위 of 1위’로 꼽히면서 그가 속한 경인 동부 지역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각 지역 별 순위대로 멘토를 결정하는 우선권이 주어지게 돼 그 결과에 주목되고 있다.

멘토들은 자신들이 점찍어 둔 지역을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신경전을 펼치며, 고등래퍼들을 향해 끊임 없는 구애를 펼쳤다는 후문. 운명 공동체가 될 멘토와 고등래퍼의 매칭 결과가 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멘토가 결정된 이후에는 고등래퍼들의 운명을 결정할 최종 대표 선발전이 펼쳐진다. 3인 1조로 ‘1vs1vs1’ 배틀을 펼쳐 이 중 단 한 명만 살아남는 본격 서바이벌의 막이 오르게 된 것.

6개 지역 최강 9명의 고등래퍼 중, 생존하여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래퍼는 각 지역에서 단 세 명뿐. 오직 3분의 1의 최정예 멤버 만이 통과할 수 있도록 관문이 좁아진 만큼 단 한 번 뿐인 기회를 잡기 위한 멘토와 고등래퍼들의 불꽃튀는 생존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제작진은 “각 지역별 멘토가 매칭돼 본격적인 서바이벌에 돌입한다. 최종 대표 선발전에서 각 지역의 실력자들이 박빙의 한판 승부를 펼쳐 오직 강자만이 살아남는다. 특히 최하민, 김강우, 윤병호, 이수린 등 강자가 대거 포진한 ‘경인 동부’ 지역은 충격의 탈락자가 발생한다. 손에 땀을 쥐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고등래퍼’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