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해투3-프렌즈 리턴즈’ 웃음+감동 “모든 순간이 좋았다”

입력 2017-03-10 07: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시 봐도 재미있다. 10년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프렌즈’가 ‘해피투게더’ 15주년 특집 3부작의 스타트를 잘 끊으며, 앞으로 이어질 ‘사우나토크’와 ‘쟁반노래방’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15주년 특집 3부작의 1탄인 ‘프렌즈 리턴즈’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투’의 MC로 활약하고 있는 전현무와 조세호의 친구를 찾았다.

조세호는 4명의 친구를 ‘숨은 친구 찾기’ 1라운드, 남은 한 명을 2라운드에서 찾아냈고, 전현무는 1, 2라운드 도합 3명의 친구밖에 찾아내지 못하며 “미안하다 친구야”를 외쳐야 했다. 이 과정에서 유쾌한 웃음과 가슴 찡한 감동이 이어지며 다시 봐도 재미있는 레전드 예능의 힘을 재확인케 했다.

이에 따라 시청률 역시 급등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프렌즈 리턴즈’ 특집은 전국, 수도권 모두 6.6%의 시청률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주 대비 각각 0.8%P, 0.7%P 상승한 수치다. 더욱이 이는 올해 최고 시청률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5주년 2부작의 첫 타자인 ‘프렌즈 리턴즈’가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만큼 이어지는 ‘사우나토크 리턴즈’, ‘쟁반노래방 리턴즈’ 역시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프렌즈 리턴즈’는 10년 전 ‘프렌즈’를 완벽히 재현한 구성으로 진행됐다. 과거에도 MC를 맡았던 유진이 스페셜MC로서 유재석과 호흡을 맞췄고, 엄현경-헨리가 각각 조세호-전현무 팀의 반장을 맡아 두 사람의 친구 찾기를 지원했다. 또한 ‘프렌즈’의 백미인 졸업사진-생활기록부 공개부터 시작해 친구들의 비밀 폭로가 이어지는 ‘뻐꾸기는 알고 있다’, 하이라이트인 ‘숨은 친구 찾기’까지 이어지며 과거 ‘프렌즈’를 애청했던 시청자들을 아련한 향수에 젖게 했다.

또한 전현무-조세호가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며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모습, VCR을 통해 보여진 초등학교의 풍경과 나이가 지긋하게 드신 담임 선생님의 모습, 그리고 친구를 찾은 뒤 반가움에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조세호의 모습 등은 시청자로 하여금 자연스레 자신의 추억상자를 꺼내보게 만들었다.

뭉클한 감동 못지 않게 웃음도 강렬했다. 전현무와 조세호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은 두 사람의 역변을 실감케 하며 시작부터 큰 웃음을 선사했다. 또 전현무-조세호의 ‘연락하고 지내는 친구’로 등장한 정여주와 도경완은 거침없는 돌직구 폭로전을 펼쳤다. 특히 정여주는 “전현무가 나를 좋아했다”며 일기장을 공개했고, 도경완은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조세호의 빵셔틀이었다”고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뻐꾸기는 알고 있다’ 코너에서 역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전현무가 ‘내 친구는 금사빠였다’, ‘내 친구는 트러블메이커였다’ 총 두 개의 질문에서 만점인 ‘공포의 5뻐꾹’을 연속으로 받은 것. 이에 전현무는 “트러블메이커는 내가 아니라 우리 어머니”라고 변명을 해 폭소를 유발했다.

더욱이 전현무는 ‘내 친구는 19금 마니아였다’는 폭로에 “야한 잡지의 주인은 우리 아버지”라며 어머니에 이어 아버지까지 희생(?)시켜 배꼽을 잡게 만들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전현무는 ‘숨은 친구 찾기’에서 실수를 연발하며 친구를 찾아내지 못하자 “내가 안면인식장애가 있다”고 주장하기까지 하며 ‘변명의 아이콘’으로 거듭나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KBS 2TV ‘해피투게더3’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