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재희 뺏긴 아픔 강태오에게 위로 ‘눈물’

입력 2017-03-11 11: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신은 너무합니다’ 에서 구혜선이 10년 연인을 뺏긴 마음을 강태오에게 위로 받는다.

11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 3회에서는 유지나(엄정화)로부터 연인 조성택(재희)과 헤어져달라는 선전포고를 들은 정해당(구혜선)이 이경수(강태오)의 카페에서 쇼팽의 ‘이별곡’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등장한다.

롤모델이자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눌 정도로 가까워진 지나로부터 충격적인 선언을 듣게 된 해당은 이날 정처 없이 거리를 걷던 중 경수의 카페에 당도하게 된다. 이곳에서 앞을 보지 못하지만 피아노를 연주하며 카페를 운영하는 경수를 통해 뜻밖의 위로가 전해지고, 두 사람의 인연 또한 시작되게 된다.

카페가 문을 닫는 늦은 시간이었지만 해당에게 쉴 만한 자리를 마련해 준 경수는 쇼팽의 ‘이별곡’을 연주하며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을 선사하고, 이를 통해 10년 연인을 한순간에 빼앗긴 해당의 충격과 아픔이 비로소 터져 나오며 안타까운 눈물은 쉴 새 없이 흐르고 만다.

‘당신은 너무합니다’ 관계자는 “가족부양을 위해 스타가수의 성공에 기대어 살아온 해당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상처를 가득 안고 앞 못 보는 두려움과 공포 속에 성장한 경수는 스스로를 세상에 폐를 끼치며 살았다고 여기는, 닮은 부분이 많은 캐릭터다. 선하고 아름다운 영혼을 지닌 두 사람의 이날 만남은 앞으로 펼쳐질 다양한 스토리의 발판을 마련하며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가는 만큼 기대를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녀의 모창가수가 유행가 가사처럼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달콤쌉싸름한 인생 스토리를 담아낼 드라마로 매주 토,일요일 저녁 8시4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