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래차 위한 협업…이번엔 AI 의료 서비스”

입력 2019-06-11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엠디고의 AI 알고리즘은 충돌 사고 발생 시 차량의 각종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탑승객의 부상 위치 및 외상 심각도를 나타내주는 리포트를 즉각 생성해 인근 병원과 구급차에 전달한다. 사진은 엠디고가 생성한 탑승객 외상 리포트. 사진제공|현대차

■ 현대차, ‘AI활용 의료 분석 기업’ 이스라엘 엠디고에 전략 투자

사고 부상자 상해 판단 기술 개발
커넥티드카에 예측기술 탑재 추진
고객에 헬스케어 솔루션 제공 목표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의 스타트업 엠디고(MDGo)와 함께 미래 커넥티드카용 의료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엠디고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정보 분석 분야의 전문 기업이다. 특히 불의의 차량 사고가 발생했을 때 부상자의 상해를 정확히 판단해 그에 적합한 초기 현장 의료 대응을 판단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엠디고의 인공지능 알고리즘은 충돌 사고 발생 시 차량의 각종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실시간으로 탑승객의 부상 위치 및 외상 심각도를 나타내주는 리포트를 생성한다. 이 리포트는 즉각 인근 병원과 환자를 이송할 구급차에 전달돼 사고 현장에서 최적의 응급 치료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현대차는 엠디고에 대한 전략 투자를 계기로 해당 서비스를 현대자동차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탑재하기 위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양사는 4월경부터 현대자동차의 주요 차량 충돌 시험 데이터를 기반으로 탑승객의 상해 수준을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검증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엠디고의 사고 부상 분석을 위해서는 탑승객 위치, 사고 당시 차량 속도, 충돌 부위, 안전띠 결속 유무 등 정보가 인공지능 분석 서버에 실시간으로 전달돼야 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사고 발생 시점의 각종 차량 데이터를 커넥티드 카 시스템을 통해 신속히 전달해 보다 정확한 분석이 가능하도록 엠디고와 협업할 계획이다. 엠디고의 탑승자 외상 분석 시스템을 활용한다면 앞으로 더 안전한 차량 설계, 최적의 안전시스템 레이아웃 구성 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향후 탑승자의 건강상태 정보까지 확보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발전시켜 고객에게 차량에서부터 병원까지 헬스케어와 관련한 ‘엔드 투 엔드(End to End)’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은 “차량 응급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협업을 시작으로 향후 차량 내 신기술을 활용한 건강상태 모니터링과 같은 승객 안전 부문에서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