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덤’ 오마이걸 “다양한 콘셉트 시도 설레, 덕분에 인지도↑” [화보]

입력 2019-10-25 20: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퀸덤’ 오마이걸 “다양한 콘셉트 시도 설레, 덕분에 인지도↑” [화보]

Mnet '퀸덤' 24일 방송에서 ‘트와일라잇’으로 1위를 차지한 그룹 오마이걸이 단독 화보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오마이걸은 '퀸덤'을 통해 주목받고 있는 것에 대해 “멤버 모두 진심으로 '퀸덤' 무대를 즐기고 있어요. 그동안 다양한 무대를 보여줄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경연에서 여러가지 콘셉트를 시도해볼 수 있어서 설레요. 특히 멤버들과 아이디어를 얘기하고 무대에 대한 피드백을 나눌 수 있어 좋아요. 모두 의욕적으로 다음엔 어떤 콘셉트를 해볼지 고민하고 있죠. '퀸덤'은 오마이걸의 다른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이자 새로운 시작 같아요. 덕분에 인지도도 많이 올랐고 저희 음악을 사랑해주는 분이 많아져 힘이 돼요.” 라는 소감을 밝혔다.

오마이걸은 이번 경연에서 뱀파이어 콘셉트를 선보였다. 관련해 “오래 전부터 시도해보고 싶다고 자주 얘기했었는데 벼르고 있다가 최근에 '퀸덤'에서 해봤어요. 기회가 되면 언젠가 앨범 콘셉트로도 활용해보고 싶어요.”라며 경연 우승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또 “보통 앨범을 준비할 때는 회사에서 기획하는 부분이 많았는데, '퀸덤' 무대는 멤버들이 주도적으로 꾸려가고 있어요. 아무래도 멤버들이 서로에 대해 가장 잘 아니까 더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아요.”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열정과 애정을 나타냈다.

그룹 특유의 소녀같은 이미지가 한계로 다가오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소녀스럽고 동화 같은 분위기는 오마이걸의 강점이에요. 우리가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색깔이기도 하고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저희의 정체성을 버릴 생각은 없어요. 중요한 건 소녀라고 해서 한 가지의 색깔만 지니는 것이 아니거든요. 소녀도 표현할 수 있는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해요. 이번에 '퀸덤'을 하면서 오히려 저희만의 색깔로 중심을 잡고 다른 것을 더할 때, 훨씬 다양한 것을 보여줄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어요.”라는 소신을 전했다.

오마이걸은 '퀸덤'을 통해 다양한 노래를 새로운 편곡으로 보여주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동시에 요즘은 옛날 노래에 푹 빠져 있다며, 기회가 되면 “베이비복스 선배님의 ‘Get up’이오. 파워풀하고 여전사 같은 분위기가 좋아서 가끔 찾아봐요. 오마이걸과는 조금 다른 콘셉트라 우리가 소화하면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기도 하고, 멋있을 것 같아요. 자자 선배님의 ‘버스 안에서’. 가사가 너무 귀여워요. 고속버스, 시외버스, 시내버스를 오가며 버스 안에서 뮤직비디오를 찍어보고 싶어요. 클레오 선배님의 ‘Good Time’. 노래도 귀엽고 멜로디가 지금 들어도 촌스럽지 않아요. 우리 멤버들이 이 노래를 부르는그림이 자연스레 그려지기도 하고요.”라는 소망을 밝혔다.

오마이걸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19년 11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제공 = 코스모폴리탄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