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母견미리와 친구처럼 지내…동생 이다인과 현실 자매” [화보]

입력 2019-10-28 15: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유비 “母견미리와 친구처럼 지내…동생 이다인과 현실 자매”

하얗고 뽀얀 피부, 동그랗고 큰 눈, 사랑스러운 미소까지 그녀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들이다. 30대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앳되고 사랑스러운 비주얼을 자랑하는 배우 이유비가 bnt와 만났다.

이유비는 이번 화보에서 여성스럽고 청순한 분위기는 물론 밝고 사랑스러운 무드,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콘셉트까지 완벽 소화하며 팔색조 같은 매력을 맘껏 뽐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근황에 대해 묻자 “FashionN 뷰티 쇼 ‘팔로우미 12’, KBS2 ‘개는 훌륭하다’의 MC로 발탁돼 정신없이 촬영하고 있다. 뷰티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분들께 좋은 정보를 전해줘야 하는데 오히려 촬영하면서 내가 더 많이 배우고 있다. 확실히 30대에 들어서고 나니 뷰티에 저절로 관심이 많이 생기더라. KBS2 ‘개는 훌륭하다’는 단순 재미보다 사회적으로 도움이 될 만한 프로그램이라 생각 들어 기대가 굉장히 크다”고 전했다.

엄마인 배우 견미리와 평소 어떻게 지내는지, 연기에 대한 조언은 자주 해주는지 묻자 “엄마와 친구처럼 편하게 지내는 편이다. 엄마는 겉으로 보기에 쿨해 보이시지만 속은 여린 편이라 내가 많이 챙겨줘야 한다. 엄마와 연기에 대해선 잘 얘기하지 않는다. 잔소리 듣고 싶지 않아 물어보지 않는 편이다”고 답하며 웃기도 했다. 이어 동생인 배우 이다인에 대해서는 “우린 현실 자매다. 다른 자매들과 비슷하다. 자매들끼린 보통 친하다는 말을 잘 하지 않죠?”라고 장난스럽게 답했지만 가족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연기에 대한 욕심도 남다른 그녀에게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극 중 역할이 있냐고 묻자 “액션 작품이나 악역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보통 또래 배우들과 호흡을 많이 맞췄었는데 기회가 된다면 베테랑 선배님들과 많은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 아직 개봉은 안 했지만 영화에 출연했을 때 정우 선배님과 여러 베테랑 선배와 호흡을 맞췄었는데 너무 행복했었다”고 덧붙였다.

롤모델이 있냐는 질문에는 “훌륭한 분들이 너무 많다. 하지만 누군가를 따라하기보단 나만의 길을 만들고 싶다”고 전하며 이유비만의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친한 동료가 있는지 묻자 “사실 친한 동료 연예인은 한 명밖에 없다. 8년 지기 동갑내기 친구 다비치 강민경이다”라고 말하며 강민경과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성악을 전공한 그녀에게 음악에 대한 애정도 남다를 것 같다고 했더니 “음악을 너무 좋아한다. 영화를 안 보고는 살 수 있지만 음악 없이는 못 살 정도로 음악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또한 요즘 최대 관심사를 강아지와 기타로 꼽은 그녀는 “요즘 기타 배우는 데 푹 빠져 있다. 손이 너무 아프지만 잘 참으면서 배우고 있다”고 답했다.

평소 쉬는 날엔 뭐 하고 지내는지 묻자 “운동하거나 친구들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수다 떨거나 음악 듣는다. 해외여행도 좋아해서 자주 가는 편이다”고 전했다. 요즘 시간이 너무 빨리 흘러 고민이라는 그녀는 “30대가 된 게 이틀밖에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31살이 된다. 열심히 일해서 얼른 성공하고 싶다”고 고민을 토로하기도 했다.

안방극장 속 밝게만 보이는 그녀에게 평소 성격은 어떤지 묻자 “성격 털털하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 긍정적인 편이다. 스스로 행복하게 살려고 하니 긍정적으로 보이는 것 같다”고 답했다.

여리여리한 몸매와 결점 없는 피부를 자랑하는 그녀에게 평소 관리법에 대해 묻자 “먹는 걸 좋아해서 먹기 위해 운동한다. 하루 한 끼는 먹고 싶은 것 실컷 먹는다. 두 끼 이상 먹으면 살찌더라. 피부관리는 세안 깨끗하게 하고 촬영 없는 날엔 선크림만 바른다. 건조한 편이라 건조하지 않게 신경 쓴다”고 답했다. 또한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 그녀는 “’내 마음대로 패션’을 좋아한다. 트렌드나 스타일 상관없이 기분에 따라 스타일링 하는 편이다”고 전하며 그녀만의 뚜렷한 패션 철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연애는 자유롭게 하는 편인지 묻자 “솔직히 연애를 자유롭게 할 수는 없는 것 같다. 그래도 오는 사랑을 억지로 막지는 않는다. 이상형은 외적으로 매력적인 스타일이고 성격은 남자다우면서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 건 가치관이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묻자 “당분간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겨울에는 ‘이웃사촌’이라는 영화도 개봉을 한다. 정말 열심히 찍었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너무 행복하다.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