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곧 개연성, 제니장 복수 정당성 부여

입력 2019-11-01 08: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선아가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개연성을 부여하는 연기로 불나방 같은 복수를 응원하게 이끌었다.

김선아는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자신의 부모를 죽게 만든 김여옥(장미희 분)을 무너뜨리기 위해 온 힘을 다하는 제니장을 연기한다.

김선아는 ‘시크릿 부티크’에서 부티크 대표의 화려한 비주얼로 파격적인 변신에 성공했다. 탈색 쇼트커트와 패션 감각 넘치는 스타일링으로 화제가 됐다.

여기에 빼어난 연기력으로 이야기와 캐릭터의 정당성을 만들었다. 지난 달 31일 방송도 마찬가지였다.

제니장은 도준섭 시장(김법래 분)의 말대로 불나방 같이 달려들며 데오그룹을 되찾기 위해 복수를 불태운다. 전략을 짜는데 있어서 큰 그림을 그릴 줄 아는 통찰력과 상대의 약점을 귀신 같이 파고드는 전투력은 제니장을 믿게 만든다.

실종됐던 박주현 경위(장영남 분)가 나타난 가운데 제니장은 박경위의 딸 이현지(고민시 분)가 구치소에 있다는 사실을 알리며 난관을 돌파할 전략을 짰다. 현지와 박경위 모두를 살리면서도 자신의 복수를 이어갈 수 있도록 새로운 구상을 세우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크릿 부티크’는 제니장의 복수를 위한 전략이 쉴 새 없이 쏟아지며 롤러코스터 같은 흥미를 안긴다. 빠른 이야기 흐름 속 김선아는 캐릭터의 설득력과 정당성을 부여하는 철저하게 계산된 연기를 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이면서도 짠내 가득한 제니장을 응원하게 만드는 개연성을 김선아가 만들어간다.

김선아는 데뷔 후 매 작품마다 새로운 인물을 연기하며 인생의 희로애락을 작품에 담는 대표적인 배우다. 어떤 인물을 연기하든 공감 가득하게 담는 연기력으로 늘 색다른 매력을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는 독보적인 배우다.

후반부에 접어든 ‘시크릿 부티크’는 예측불허의 이야기와 함께 매회 흡인력 높은 연기를 하는 김선아를 보는 즐거움이 더해지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