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도핑방지기구 WADA 이사국 3회 연속 선출

입력 2019-11-01 11: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이 세계 도핑방지업무의 최상위 기구 세계도핑방지기구(WADA)의 이사국에 3회 연속 선출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일 “한국 정부가 WADA의 이사국에 3회 연속 선출됐다. 이사직은 문체부 노태강 제2차관이 수행할 예정이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WADA 이사회는 국제스포츠기구와 협력해 세계도핑방지규약 개정을 논의하고 주요 사업을 승인하는 최상위 의사결정기구다. 이사회는 위원장(1명), 부위원장(1명), 정부부문 이사국 대표(18명),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등을 포함하는 스포츠단체 대표(18명) 등 총 38명으로 구성된다.

이사국의 임기는 3년이다. 한국은 1999년 WADA 창설 당시부터 2006년까지 이사국으로 활동했다. 2014년에 이사국에 복귀한 후 2017년에 다시 선출돼 현재까지 활동해 왔다. 이번 재선출로 2022년까지 이사직을 수행한다.

한국은 아시아 지역 26개 투표권 보유국들을 대상으로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약 2개월간 진행된 선거에서 인도와 투르크메니스탄을 제치고 최종 선출됐다. 아시아 지역 중 세 번째로 많은 국제 분담금을 납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WADA의 주요 의사사결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한국과 함께 일본, 중국, 사우디아라비아가 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한국은 2016년부터 우리 정부가 2007년에 비준한 ‘유네스코 국제 스포츠 반도핑 협약’의 부의장국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1회 연임한 후 올해까지 활동할 예정이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