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월드컵 16강’ 김정수 감독 “16강 상대 앙골라는 스피드가 장점, 잘 준비할 것”

입력 2019-11-03 1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한국 U-17 남자축구대표팀 김정수 감독이 2019 FIFA U-17 월드컵 16강 진출 소감을 전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남자대표팀은 3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비토리아에 위치한 에스타지우클레베르안드라지에서 열린 칠레와의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골문은 주장 신송훈(금호고)이 지켰고, 포백라인은 이태석(오산고), 이한범(보인고), 홍성욱(부경고), 손호준(매탄고)이 구성했다. 중원에는 오재혁(포항제철고), 윤석주(포항제철고), 백상훈(오산고)이 섰고, 전방에는 김륜성(포항제철고), 최민서(포항제철고), 엄지성(금호고)이 나섰다.

전반 1분 만에 한국은 코너킥 기회에서 터진 백상훈의 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30분에는 추가골이 터졌다. 이번에도 역시 코너킥 상황에서 홍성욱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 안쪽으로 떨어지며 한국이 2-0으로 앞서갔다.

이후 칠레가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전반 41분 알렉산드르 오로즈가 만회 골을 터트렸고 이후 칠레의 공세가 계속됐지만 한국은 위기를 잘 넘겨내며 2-1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칠레 전 승리로 김정수 호는 조별리그 2승 1패 C조 2위를 차지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16강전은 6일에 열리며 상대는 A조 2위를 차지한 앙골라다.

경기 후 김정수 감독은 “물러설 곳이 없는 경기였기에 최선을 다했다. 경기 초반 선제골이 일찍 나와서 경기를 조금 쉽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 우리 경기 스타일대로 시작부터 강하게 전방 압박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 칠레가 객관적으로 강팀이라 여유 있게 플레이할 것이라고 생각해 더욱 강하게 밀어 붙였다”고 말했다.

한국의 두 골이 모두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것에 대해 김정수 감독은 “경기 시작 전부터 세트피스를 강조했다. 칠레의 지난 경기들을 볼 때 짧은 코너킥에 약한 모습을 종종 보였는데 우리가 높이에서 우위에 있다고 생각해 선수들에게 세트피스에 집중해달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칠레 전 승리로 2015년 칠레 대회 이후 4년 만에 16강에 오른 한국은 앙골라를 꺾고 8강에 오를 경우 손흥민이 활약한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 이후 10년 만에 8강에 진출하게 된다. 8강에 오른다면 U-17 월드컵 한국의 역대 최고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김정수 감독은 “일단 회복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우리는 기본적으로 많이 뛰는 축구를 하기 때문에 체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잘 먹고 푹 쉬고 빠르게 체력을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앙골라는 아프리카 예선부터 체크했으며 A조 경기도 살펴봤다. 아프리카 특유의 스피드가 장점인데, 스피드가 뛰어난 앙골라를 어떻게 상대할지 남은 시간 고민해서 잘 준비 하겠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