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퀸’ 제작본부장 “‘미스트롯’과 차별점? 장르 다양해”

입력 2019-11-04 11: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이스퀸’ 제작본부장 “‘미스트롯’과 차별점? 장르 다양해”

‘보이스퀸’ 박태호 본부장이 TV조선 ‘미스트롯’과의 차별점에 대해 말했다.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 1층 대스튜디오에서는 MBN 새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MC 강호동, 퀸메이커 10인(태진아,인순이, 박미경, 김혜연, 김경호, 이상민, 윤일상, 남상일, 황제성, 모모랜드 주이), MBN 박태호 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박태호 본부장은 “프로그램을 기획하면서 타 매체는 장르를 선정하고 했지만, 우리는 주부들의 꿈을 실현해줄 수 있고, 발굴해서 그들의 삶을 조명하자는 뜻이었다. 지상파에서 프로그램을 할 때 주부프로그램을 했다. 그래서 MBN에 온지 9개월 됐는데, 먼저 시작하려고 했다. 근데 시기를 놓쳤다. 주부들만의 프로그램이 사라진지 오래됐다. 모든 분들이 하고 싶은 노래를 통해 오디션을 진행 중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물론 트로트도 있지만, 재즈나 뮤지컬이나 국악 장르도 많이 참여하셨다. 그래서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이스퀸’은 ‘주부’를 대상으로 한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삶과 가족을 위해 잠시 꿈을 내려놓았던 ‘주부’들의 끼와 열정을 되살리고, 그들의 꿈을 응원하는 감동 가득한 무대가 안방 1열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11월 14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