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이진혁 “‘프듀X’ 이후 바뀐 인생, 생각지도 못했다”

입력 2019-11-04 18: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솔로 데뷔’ 이진혁 “‘프듀X’ 이후 바뀐 인생, 생각지도 못했다”

가수 이진혁이 Mnet ‘프로듀스X101’ 이후의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이진혁은 4일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KBS 아레나에서 열린 솔로 데뷔 쇼케이스에서 “‘프로듀스X101’ 이후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가 원하던 앨범도 작업할 수 있게 됐고 예능도 할 수 있게 됐다.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라며 “숨 가쁘게 달려온 값진 시간이었다. 그때가 없었다면 지금의 이진혁도 없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이진혁은 “무대에 대한 마음가짐은 안 바뀌려고 하고 있다. 대신 더 겸손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룹 업텐션 활동 당시와의 차이에 대해서는 “그룹으로 활동할 때는 혼자가 아니라 모두가 함께하는 거라서 강약 조절도 가능하고 서로의 매력도 다 달랐다. 곡이 다채로워보였다”며 “솔로로 하니까 다채로움을 살리기 어렵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혼자 부르지만 곡을 다채롭게 가지고 놀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업텐션에 다시 합류할 가능성은 없을까. 이진혁은 “업텐션은 프로듀스X101’ 끝났을 때 이미 8인 체제로 꾸려졌다. 내가 합류하기에는 너무 늦은 상황이었다”며 “멤버들과는 다른 곳에 있어도 같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업텐션도 우석이도 나도 응원해줬으면 좋겠다. 떨어져 있어도 마음은 같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015년 그룹 업텐션의 멤버로 데뷔한 이진혁(당시 활동명 웨이)은 올해 멤버 김우석(우신)과 함께 도전한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재조명받았다. ‘프로듀스X101’ 파이널 생방송까지 진출했으나 최종 11위로 아쉽게 데뷔조에 들지 못했다. 예능에서 라이징 스타로 활약하다 오늘(4일) 솔로 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도약을 시작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