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안정환 “프로그램 잘 돼 MBC 적자 해결 도움 되길”

입력 2019-11-05 14: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애중계’ 안정환 “프로그램 잘 돼 MBC 적자 해결 도움 되길”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편애중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 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안정환은 이날 본인의 중계 스타일을 묻는 질문에 “나는 실제 축구 중계 때처럼 하려고 한다. 잘할 때는 칭찬하고 아니다 싶을 때는 쓴 소리도 하려고 한다. 누구에게도 편이 되어드리고 도움을 줄 수 있다면 어디든 달려가겠다”고 답했다.

또한 안정환은 ‘편애중계’의 본방송 시청을 당부하면서 “우리 프로그램을 많이 봐주길 바란다. MBC의 적자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 광고도 많이 붙고 화제도 많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새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는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일반인들을 위해 서장훈, 붐, 안정환, 김성주, 김병현, 김제동까지 6명의 편애중계진이 현장으로 달려가 이유를 불문하고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