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스페셜 포스터 전격 공개

입력 2019-11-05 14: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스페셜 포스터 전격 공개

문근영·김선호 파트너 재결성을 기념한 스페셜 포스터가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극본 소원 이영주 연출 신윤섭) 제작진은 5일 유령(문근영 분), 고지석(김선호 분)의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 속 유령·고지석은 서로를 묘하게 닮은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행동우선 지경대 신입 유령은 사건 해결 앞에 넘치는 열정과 두둑한 배짱을 엿보게 하듯 얼굴에 영광의 상처가 가득하다. 반면 원칙제일 지경대 반장 고지석은 상처투성이 유령의 모습이 눈에 전혀 들어오는 듯 지하철 객실 내부의 상황 보고에 충실한 모습으로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유령·고지석이 지하철 너머에 있는 범인을 꼭 잡고 말겠다는 강렬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어 ‘콤비 케미’에 불을 지핀다. 유령은 금방이라도 지하철 문을 박차고 나올 것 같은 모습으로, 고지석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창 밖을 예의주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런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유령·고지석은 지하철 홍보대사의 탈을 쓴 UFC 선수 김원태(오대환 분), 마혜진(백서이 분)의 데이트 폭력 사건을 일망타진하는 짜릿한 활약을 펼쳤다. 특히 서로의 아픔까지 함께 나누게 된 두 사람이 삼단봉을 선물로 교환,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진정한 파트너로 거듭난 가운데 향후 이들이 펼칠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오늘(5일) 방송되는 6화부터 그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소매치기 군단 메뚜기떼가 본격 등장한다”며 “메뚜기떼의 행방과 함께 문근영 앞에 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연쇄살인마 지하철 유령을 쫓는 두 사람의 활약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재미를 배가시킬 것이다. 본 방송을 놓치지 마라”고 말했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6화는 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