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박 눈물, 유산 당시 회상하며…“지금 아이 건강해 행복하다”

입력 2019-11-06 09: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혜박 눈물, 유산 당시 회상하며…“지금 아이 건강해 행복하다”

'아내의 맛'에서 모델 혜박이 유산 당시를 다시 회상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혜박과 브라이언 씨 부부의 미국 시애틀에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혜박은 브라이언과 딸 리아 양과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던 중 갑작스럽게 눈물을 흘렸다. 이에 놀란 브라이언은 "왜 우냐"고 걱정하며 물었다.

혜박은 "그냥 리아가 너무 예쁜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혜박은 "우리가 아이를 갖자고 마음먹었을 대는 정말 안 생기지 않았냐. 노력도 많이 했었는데도"라고 말하며 계속 눈물을 흘렸다.

혜박은 "유산됐을 때 내가 다시 임신을 할 수 있을까 정말 걱정을 많이 했었다. 사람들한테 말도 못 하고. 근데 딱 4개월 있다가 리아가 생겼다. 그때도 아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까 정말 걱정 많이 했었는데 이렇게 건강한 거 보면 참 신기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