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빅톤 컴백 조명 “데뷔 3년 만에 차트서 결실”

입력 2019-11-06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에서 그룹 빅톤의 컴백을 집중 조명해 화제다.

빌보드는 4일 공식 홈페이지에 '빅톤 '그리운 밤'으로 컴백 앞두고 소셜50 데뷔하다(Victon Make Social 50 Debut Ahead Of Comeback With 'Nostalgic Night')'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빌보드는 빅톤이 트위터 내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소셜 50 차트에 지난 2일 45위로 첫 진입했음을 알리며, "빅톤은 K팝씬에 데뷔한지 3년 만에 그들의 노력이 차트에서 결실을 맺는 것을 보고있다"고 빅톤이 이번 컴백으로 이룬 성과에 의미를 부여했다.

빌보드는 "2명의 멤버가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이후, 새 앨범에 대한 열망이 뒤따랐다"며, "'프로듀스X101' 시리즈 출연 연습생이 소속된 다수의 보이그룹이 좋은 차트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언급해 방송 출연을 빅톤의 급격한 성장 요인 중 하나로 꼽았다.

이어 빅톤이 지난 4일 발매한 미니 5집 'nostalgia(노스텔지어)'와 '그리운 밤'에 대해 "첫 6인 체제 음반이자, 18개월 만의 새 음반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빅톤 6인은 서정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전자 트랙과 함께 티저로 아련한 감성을 전하며 실망시키지 않았다"며 새롭게 재정비한 빅톤의 색다른 매력과 굳건함을 강조했다.

빌보드 칼럼리스트 제프 벤자민은 자신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빅톤의 소셜 50 차트 첫 진입을 축하하며 "그들이 새 음반으로 가져온 결과가 정말 마음에 든다"며 빅톤에 대한 관심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대세 그룹’으로 주목받고 있는 빅톤은 지난 5일 새 음반 ‘nostalgia’로 데뷔 이후 최고 음원 성적을 기록하며 화려한 제 2막을 알렸으며, 오는 7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컴백 무대를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