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이즈원 정규 1집 발매 연기…국내 컴백 急 브레이크

입력 2019-11-07 16: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종합] 아이즈원 정규 1집 발매 연기…국내 컴백 急 브레이크

걸그룹 아이즈원(IZ*ONE)이 문자 투표 조작 의혹의 수혜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끝내 정규 1집 발매를 연기했다. 컴백 쇼케이스 취소는 물론 방송계, 광고계에도 해당 사건의 여파가 미치는 모양새다.

생방송 문자투표 조작 의혹으로 구속된 안준영 PD는 최근 수사기관에 ‘프로듀스 48’, ‘프로듀스X101’ 등에서 투표 조작이 있었음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오는 11일 컴백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활동 여부에 빨간 불이 켜졌다. 예약 판매도 시작된 상황에서 전에 없던 악재(惡災)가 터졌기 때문.



이에 아이즈원의 소속사 오프더레코드 측은 11일 예정되었던 정규 1집 쇼케이스 취소를 결정했다. 이들이 탄생한 ‘프로듀스 48’을 탄생시킨 안준영 PD가 조작 여부를 시인한 만큼 아이즈원의 활동은 물론 존속여부마저 위태로워 졌다.


이런 가운데 엠넷과 오프더레코드는 7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정규 1집 발매 연기를 선언했다. 이들은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11일 오후 7시 엠넷과 M2를 비롯한 디지털 채널에서 방송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컴백쇼 'COMEBACK IZ * ONE BLOOM * IZ '의 편성도 연기를 결정했습니다”라고 알렸다. 오랜만의 국내 활동에 급브레이크가 걸린 것이다.


이렇게 아이즈원의 활동이 연기되면서 컴백에 맞춰 방송되려던 아이즈원 출연 방송들 역시 비상에 걸렸다. 방송가는 아이즈원의 출연분을 어떻게 처리할지를 고민 중이며 이들을 모델로 내세운 업체들 역시 아이즈원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최초 안준영 PD의 혐의 시인 보도가 나온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아이즈원을 둘러싼 주변 상황이 급변 중이다. 이에 가장 상처를 입은 것은 아이즈원 멤버들과 팬들이다. 안준영 PD의 불법 행위가 나비효과를 만들어 아이즈원에게 최악의 결과를 안긴 셈이 됐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