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동아닷컴‘s PICK] 옹성우, 차기작 보고싶옹

입력 2019-11-08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4회 동아닷컴‘s PICK] 옹성우, 차기작 보고싶옹

수상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나눠주기식 시상 NO!
순수한 팬심을 악용해 결과를 조작하는 시상 NO!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객관적인 시상식 '동아닷컴's PICK'이 2019년 제4회를 맞이했습니다. 이번에도 공정하게 수상자를 선발했고, 여러분은 상 이름만 들어도 오직 한 사람만 떠오르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수상자와 찰떡궁합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동아닷컴’s PICK'. 동아닷컴이 선정한 2019년 각자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합니다.


◆ 상 이름 : 차기작 보고싶옹



◆ 선정이유

원래부터 옹성우는 아이돌보다는 배우가 어울렸다. 관상부터가 딱 배우 관상인 건 부정하기 힘들다. 첫 주연작 ‘열여덟의 순간’에서도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며 그 가능성을 보여줬다. 비록 화제성이나 시청률은 아쉬워도 사람 일이라는 게 어디 첫 술에 배부르랴. -곽현수 기자

데뷔작에서 주연을 맡은 아이돌 출신 연기자 중 손에 꼽을 만큼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준다. 쓸데없는 멋부림 없이 연기에는 담백함이, 튀지 않은 발성과 비교적 정확한 발음, 준수한 전달력은 연기자로서 자질이 충분하다.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기에 다음이 궁금해지는 배우로 이름을 올려도 손색이 없다. 제 색깔을 만들어낼 배우로 성장할 앞으로가 주목된다. -홍세영 기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참가할 때 분명 특기는 드럼과 댄스랬는데 알고 보니 다 잘하는 올라운더. 배우로서, 라이징 스타로서 정석의 루트를 타고 있다. ‘꽃길’의 인간화 옹성우, 차근차근 잘 해나가길. -정희연 기자

그룹 워너원의 멤버에서, 이제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은 연기자로 자리매김한 옹성우. ‘열여덟의 순간’으로 가능성을 증명한 그가, 다음에는 어떤 차기작으로 연기 변신에 임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옹성우의 차기작이 보고싶옹. -최윤나 기자

보면 볼수록 빛나는 조각 미남 -국경원 기자

이젠 ‘금기어’가 된 듯한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부터 빛났던 옹성우. 내 눈앞에 옹성우만 있으면 얼마나 행복할까. 그래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만 기다리고 있다. 그렇다, 꼭 만나보겠다는 굳은 의지다. -조유경 기자

그룹 워너원에서 배우로 성공적인 홀로서기를 했다. 첫 주연작 ‘열여덟의 순간’으로 옹성우 나이대에 할 수 있는 청춘의 면면을 표현,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여행 예능, 국내 팬미팅, 영화 출연 등 다양한 차기작을 이미 발표한 상태다. 차기작 빨리 보고싶옹~ -전효진 기자


◆ 소감

안녕하세요, 옹성우 입니다. 이렇게 특별한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으니 지켜 봐주세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항상 저를 응원해주시는 우리 위로분들 항상 감사드려요^^


◆ 데스크 한 줄 평: 화내는 성우도 보고싶옹_차기작 기대해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