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동아닷컴‘s PICK] 임윤아, 출구없는 매력-구멍없는 연기

입력 2019-11-08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4회 동아닷컴‘s PICK] 임윤아, 출구없는 매력-구멍없는 연기

수상의 가치를 떨어트리는 나눠주기식 시상 NO!
순수한 팬심을 악용해 결과를 조작하는 시상 NO!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객관적인 시상식 ‘동아닷컴's PICK’이 2019년 제4회를 맞이했습니다. 이번에도 공정하게 수상자를 선발했고, 여러분은 상 이름만 들어도 오직 한 사람만 떠오르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수상자와 찰떡궁합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동아닷컴’s PICK’. 동아닷컴이 선정한 2019년 각자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한 아티스트들을 소개합니다.


◆ 상 이름 : 출구없는 매력-구멍없는 연기

◆ 선정이유


영화 ‘공조’는 시작에 불과했다. 그가 이렇게 귀여운 연기를 잘 할 줄이야. ‘엑시트’에서 보여준 임윤아의 사랑스러움에 허우적, 허우적. ‘사랑스럽다’는 모스 부호 배워서 해주고 싶을 정도다. (따따따 따따 따 따따따) 신은 공평하다더니, 다 거짓말이었어. -조유경 기자

올 여름 최고 흥행작 '엑시트'(누적 941만명, 역대 29위)를 통해 임윤아의 출구 없는 매력과 구멍 없는 연기력을 볼 수 있었다. 무엇보다 소녀시대 윤아가 아닌, 배우 임윤아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했다. 예쁨을 포기하고 코믹함과 강인함, 짠내로 역할에 녹아들며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전효진 기자

멍하니 바라본다 그의 연기도 무대만큼 매력적이다. -국경원 기자

소녀시대 전성기 때부터 꾸준히 쌓아놓은 연기력이 드디어 ‘엑시트’에서 빛을 발했다. 무대에서 사슴 같은 자태를 뽐내던 임윤아는 이제 스크린에서 안심하고 볼 수 있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곽현수 기자

소녀시대라는 수식어를 떼고도 오롯이 빛난다. 그룹 내 센터여신에서 스크린 여신이라는 별칭을 고쳐 달아도 ‘인정’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아이돌 출신 여배우 중 단연 돋보이는 흥행 성적과 존재감이다. 빼어난 외모와 달리 코미디에 능숙하고 멜로가 가능한, 여기에 액션도 불사한 불굴의 의지가 앞으로 창대하게 빛날 필모그래피에 주목도를 높인다. 그래서 출구 없는 매력이라 하나 보다. -홍세영 기자

성장형 배우. 욕심 과하게 부리지 않고 열심히 한 우물 파더니 드디어 해냈다. 30대에 더욱 영글어질 임윤아의 필모그래피가 기대된다. -정희연 기자

“따따따 따 따 따 따따따(임윤아 엑 시 트 최고야)” -최윤나 기자

◆ 소감

올여름 영화 '엑시트'로 정말 뜨겁고 행복한 하루하루 보냈는데, 이렇게 상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특히 기자님들께서 직접 뽑아서 상 이름까지 이렇게 지어주셨다고 들었는데요! 그래서인지 더욱 뜻깊고, 감사한 것 같습니다. 또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부탁드립니다!



◆ 데스크 한 줄 평: 새침데기로 알고 있어서 미안합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