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범바너2’ 유재석-이승기, 넷플릭스 평정 재도전 (종합)

입력 2019-11-08 12: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 MC’ 유재석이 다시 한 번 넷플릭스에 도전장을 내민다. 새 멤버 이승기의 합류로 화제를 모은 ‘범인은 바로 너!’ 시즌2가 공개되는 것.

8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는 넷플릭스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 조효진 PD, 김주형 PD, 김동진 PD 등이 참석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는 추리가 허당이라 손발이 바쁜 허당 탐정단의 본격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넷플릭스 최초의 한국 예능인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 1 공개 후 아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날 먼저 주목을 받은 것은 이승기였다. 시즌1에서 함께 했던 이광수에 이어 새로운 허당 탐정으로 함께 하게 된 것.

이에 대해 유재석은 “이광수 씨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질 줄 알았다. 그런데 이승기 씨가 그걸 완벽하게 채워졌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한, 박민영 역시 “또래가 생겨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다”고 이승기의 합류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여기에 ‘1박 2일’을 통해 호흡을 맞춘 김종민은 “내가 대체복무를 마치고 승기는 군 복무를 마친 후 처음이다. 오랜만에 함게 하게 돼 반가웠다”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당부했다. 이들은 “10회에 무려 40여명의 게스트가 나오고 여기에 고정적으로 등장하는 분들이 있다. 이야기를 좀 더 복잡하게 만들어 주는 분들”이라며 추리의 맛을 한껏 살린 시즌2를 예고했다.

제작진은 “요즘은 짧은 웹예능들이 있지만 이렇게 스토리 있는 예능도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탄탄하게 짜여진 스토리를 즐겨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유재석은 ‘범인은 바로 너!’를 통해 시작된 최근 행보에 대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넷플릭스 도전을 시작으로 시민들과 만나는 예능에 집중해 호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유재석은 “오랫동안 예능을 해 온 입장에서 이런 변신을 해야 겠다는 생각보다 새로움과 다양성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컸다”며 “그런 시기에 ‘범인은 바로 너!’를 만났다. 앞으로도 세상을 빠르게 바뀌지 않겠느냐. 그런 흐름에 맞춰 어떻게 변화 할지를 고민하겠다. 어떻게 많은 분들에게 재밌고 공감을 줄 수 있을까 계속 고민하겠다”고 말해 국민 MC다운 면모를 보여젔다.

사진=뉴스1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