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과 총액 125만 달러 재계약

입력 2019-11-08 15: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대표이사 류준열)가 8일(금) 오후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James Robert Romak)과 총액 125만 달러(연봉 90만, 옵션 35만)에 재계약했다.

지난 2017년 대체 외국인 타자로 SK와이번스에 입단한 로맥은 뛰어난 파워, 안정적인 수비, 모범적인 자세 등으로 꾸준히 팀에 기여하면서 4년 연속 SK와이번스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제이미 로맥은 2019시즌까지 3시즌 동안 380경기에 출장하며 타율 0.283, 103홈런, 266타점, 246득점, 출루율 0.376을 기록했다. 특히 18 시즌에는 SK 선수로는 최초로(KBO리그 통산 13번째)로 3할-40홈런-100타점-100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계약을 마친 로맥은 “올 시즌 아쉽게 우승을 하지 못해 팀의 리더그룹 중 한 명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올 겨울 준비를 잘 해서 내년 시즌에는 꼭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4년 연속 SK의 외국인 타자로서 선수생활을 계속할 수 있다는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팬 여러분들을 다시 만날 시간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로맥은 1월 말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진행되는 1차 스프링캠프부터 SK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