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꼴찌 특집, 박완규-미주-MC 그리 특별 심사위원 참여

입력 2019-11-12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완규, 러블리즈 미주, 그리가 MBC ‘편애중계’의 심사위원으로 행복지수 만렙 꼴찌들과 만난다.

‘편애중계’ 12일 방송은 ‘꼴찌 특집’으로 공부 빼고 다 잘하는 꼴찌 삼인방의 기상천외한 대결이 시작된다. 특수한 경기인 만큼 박완규, 러블리즈 미주, 그리가 특별 심사위원을 맡아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깜짝 출연으로 학생들을 놀라게 한 세 사람은 경기 전 분위기를 예열시킬 이벤트를 준비한다. 로커 박완규가 경건한 애국가를 제창하는 진기한 풍경이 벌어지고 러블리즈 미주, 그리 역시 색다른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것.

그러나 범상치 않은 끼와 매력을 가진 꼴찌 삼인방의 등장은 이런 세 심사위원마저 긴장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박완규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선수들의 행동과 기상천외한 오답 행진에 뒷목을(?) 잡는가 하면 급기야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고. 또 미주마저 긴장하게 만든 걸그룹 댄스의 1인자까지 등장한다고 해 그곳에서 무슨 일들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편애중계’ 제작진은 “박완규, 미주, 그리씨까지 세 분 모두 심사위원으로 왔지만 학생들을 진심으로 응원해주고 또 같이 즐겨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이어 “오늘 방송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MBC <편애중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