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만에 충격의 패배… 올림픽 티켓도 장담 못해

입력 2019-11-12 23: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대만에게 충격의 첫 패배를 당한 한국 야구 대표팀. 자칫하면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을 수 없는 위기에 빠졌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지바에 위치한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과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0-7로 패했다.

한국은 선발 김광현이 3 1/3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고, 타선이 전혀 힘을 쓰지 못해 대만에 치욕적인 영패를 당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3전 전승에 이어 슈퍼라운드 1차전서 미국까지 잡은 뒤 이번 대회 첫 패를 기록했다.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들어가 성적은 2승 1패.

문제는 이날 패배로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길에 물음표가 드리워졌다는 것. 한국은 이번 대회 최종 순위서 호주, 대만보다 우위를 점해야한다.

이날 결과로 한국은 2승 1패, 대만은 1승 2패가 됐다. 남은 2경기 결과에 따라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입장에 놓였다.

한국은 멕시코, 일본 등 강팀이 남았지만 대만은 미국, 호주와 만난다. ‘치바 쇼크’로 불릴만한 대만전 영패가 불러온 결과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