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대중과 소통 원해, 가을연금 되어 줬으면”

입력 2019-11-13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솔비가 신곡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는 가수 솔비의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음감회가 진행됐다.

이날 솔비는 그의 신곡 ‘눈물이 빗물 되어’에 대해 “그동안은 미술과 결합한 음악을 해 왔다. 개성 있는 음악을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솔비는 “대중적 코드를 가진 음악이라고 하면 노래방에서 감성에 취해 부를 수 있는 곡 아닌다. 이런 음악은 3년 만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앞서 “어제 잠들면서 오늘 비가 오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가을마다 생각나는 가을 연금 같은 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솔비의 디지털 싱글 타이틀곡 ‘눈물이 빗물 되어’는 블루스 감성을 담은 솔비의 진하고 깊은 에스프레소 음색의 진가를 느낄 수 있는 정통 발라드로, 대중적이고 친숙한 멜로디에 폭발적인 가창력이 어우러져 감동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13일 정오 음원 사이트 공개.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